다니엘 코미어 “캄자트 치마에프 체중 조절 실패는 고의적인 것” 주장


[FT스포츠] UFC 라이트헤비급과 헤비급 챔피언 출신이자 현재 UFC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다니엘 코미어(43, 미국)는 캄자트 치마에프(28, 스웨덴)이 이제 체중 감량을 중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코미어는 일전에 치마에프가 계체 실패로 대진표가 바뀐 것을 두고 치마에프가 체급을 바꿔도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치마에프는 미국 현지 시간으로 지난 9월 10일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UFC 279 웰터급 메인이벤트로 네이트 디아즈와의 대결을 앞두고 있었지만 체중이 무려 7.5파운드(약 3.4kg) 초과하며 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