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절친’ 日 빙속 고다이라, 공식 은퇴 ··· 모교서 교수 부임


[FT스포츠] ‘빙속 여제’ 이상화(33·은퇴)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서 우정의 에이스를 펼쳤던 일본 스피드스케이팅 고다이라 나오(36)가 공식 은퇴했다.27일 고다이라는 일본 도쿄에서 은퇴 기자회견에서 “많은 분이 응원해주신 덕분에 한 번도 뒤를 돌아보지 않고 전진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는 모교인 일본 신슈대학 특임 교수로 교단에 설 예정이다”이라고 전했다.지난 4월 고다이라는 은퇴를 선언한 후 이달 22일에 열린 전일본선수권대회 여자 500m 경기가 마지막 레이스였다.고다이라는 일본 빙송 역사상 최고의 여자 단거리 선수로 국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