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 떠나는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 현역 은퇴 선언


[FT스포츠]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가 24년 테니스 선수로서의 여정에 마침표를 찍는다.15일(한국시간) 페더러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은퇴를 선언했다.페더러는 “지난 3년간 부상과 수술 등 어려움을 겪었다. 경쟁력을 온전히 갖추기 위해 노력했지만 제 몸의 한계에 대해서 저는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이어 “저는 24년간 1500경기 이상을 뛰었고 테니스는 제가 꿈꿨던 것보다 훨씬 더 관대하게 저를 대해줬다” 며 “다음주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레이버컵은 남자프로테니스(ATP)에서 내 마지막 대회가 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