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빗, ‘가상자산 내부거래 금지’ 의무화



[데이터넷] 가상자산 거래소 플라이빗(Flybit)의 운영사 한국디지털거래소(이하 플라이빗)는 가상자산 사업자(VASP)에 대한 자금세탁방지(AML) 의무를 이행하고 가상자산 거래의 투명성 강화를 위해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당사 계정을 이용해 가상자산을 거래하는 행위를 전면 금지했다고 7일 밝혔다.금융당국은 지난 5월 가상자산 시장규모 확대 등으로 불법행위에 따른 피해예방 노력을 강화하기 위해 ‘가상자산 거래 관리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가상자산 사업자의 자전거래, 시세조종 등의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기 위함이다.플라이빗은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클릭해서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