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호’ 올림픽 대표팀, 9월 우즈베키스탄과 ‘첫 평가전’


[FT스포츠] 2024년 파리올림픽 대표팀으로 전환하는 황선홍호가 첫 평가전을 가진다.대한축구협회는 24일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올림픽대표팀이 다음달 26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과 친선경기를 벌인다고 발표했다.올림픽대표팀의 선수 명단은 9월 중순 공개될 예정이다. 올림픽 참가 연령대인 2001년 이후 출생 주요 선수로는 이강인(마요르카) 양현준(강원) 정상빈(그라스호퍼) 고영준(포항) 강성진(서울) 오현규(수원) 엄지성(광주) 등이 있다.한국 올림픽대표팀은 우즈벡전을 시작으로 2024년 8월 끝나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