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중소기업 맞춤형 ‘U+스마트팩토리’ 만든다



[데이터넷]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스마트팩토리 전문기업 타이아(대표 진이진·이성미)와 함께 ‘U+스마트팩토리 공작기계 설비모니터링 사업’을 협력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타이아는 공장 자동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개발·공급하는 강소기업이다. 무선통신망을 이용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에 특화돼 있으며, 타이아의 ‘공작기계 관리 솔루션’을 적용하면 공장 내에서 운용되는 공작기계의 운용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지금까지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서버를 공장에 직접 구축하는 방식이 주를 이뤘지만, 양사는 금속가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클릭해서 확인해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