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페더급 챔피언 출신 조제 알도 ‘데이나 화이트와 나는 좋은 사이’


[FT스포츠] 종합격투기 세계에서 은퇴한 조제 알도(36, 브라질)가 은퇴를 알렸을 때 데이나 화이트의 연락에 감동 받은 일화를 밝혔다.이번 주 MMA 파이팅 팟캐스트 방송에 조제 알도의 은퇴 과정에 대한 언급에서 이와 같은 사실이 알려졌다. 전 UFC 페더급 챔피언 조제 알도는 UFC 대표인 데이나 화이트에게 은퇴의사를 문자로 고했다.지난 9월 알도가 UFC 은퇴 의사를 밝혔던 당시, 알도는 UFC와의 계약 상 한 경기가 남아있는 상태였다. 하지만 알도는 스포츠 인터뷰에서 ‘종합격투기 외 다른 종목의 대회와 계약하는 것이 UFC

기사 더보기